사랑의교회 아침 8시 고위 판검사가 오 목사의 '로열층'에 모였다